보았다, 버드 박스; 미처 생각지도 못했던 공포 보다

넷플릭스 독점 영화 중에 "버드 박스"를 봤다. 포스터를 봤을 때 알아챘어야 하는데...

말하자면 공포영화이다. 공포나 좀비물은 별로 전혀 좋아하지 않는데 그런 줄 모르고 보게 된 것이다. 예전에 메이즈런너2편을 아들과 함께 본 적이 있는데, 그런 영화인줄 모르고 극장에 들어간 것이라서 매우 괴롭던 기억이 있다.

그래도 이런 류의 공포영화는 감당할만하다. 컨저링과 비슷한 느낌이다. 긴장감을 지속적으로 유지하지만 정작 공포를 유발하는 실체는 보여주지 않는다. 그러나 영화적인 완성도는 만족스럽지 못하다. 산드라 블록이라는 배우가 열연을 펼친 것에 비하면 고구마이다. 공포감이라는 측면에서 보자면 오히려 블랙미러 시즌2의 2화 "화이트베어"가 좀 더 현실적인 공포를 주는 것 같다.

영화 자체는 지루했고, 긴장감은 떨어졌으며, 소재조차도 어디선가 본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