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프리미엄, 좋기는 한데 계속 유지? 쓰다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유튜브 프리미엄을 사용한지 대략 6개월 정도된 것 같다. 레드였는데 언제부터인가 프리미엄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필요한 강좌를 보다가 수시로 튀어나오는 광고가 불편해서 결재를 시작했다. 그 이후에는 끊을 수가 없게 되었다. 잠시 끊어본 적이 있었으나 불편해서 다시 돌아왔다. 습관은 무서운 법이다. 물론 처음에는 한달간의 트라이얼 기간이 있었고 그것은 그대로 족쇄가 되었다. 이른바 "한번 사용해보기"는 마케팅적으로 정말 효과적인 것 같다. 아니면 나만 "호구"가 된걸까?

시작은 강좌를 보기위함이었지만, 이후 활용도는 무한하게 확장되어 갔다. 사실 프리미엄을 사용하기 전에 유튜브는 쳐다보지도 않았다. 검색은 네이버나 구글에서 해결했고, 동영상보다는 글씨가 더 편하고 친숙했다. 그러나 한 번 사용하기 시작한 뒤에는 유튜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신세계였다. 너무나도 다양한 정보와 이야기꺼리가 넘쳐나고 있었다. 요즘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1위가 유튜브 크리에이터라고 할 정도이니... 참으로 세상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음을 실시간으로 느낄 수 있는 곳이었다.

처음 내게 필요했던 교육 자료에서부터 정치 이야기, 다양한 뉴스, 최신 트렌드, IT 등등 그야말로 세상의 모든 이야기가 다 들어 있는 보물 상자이다. 게다가 그 놈의 똑똑한 인공지능은 내가 지금 관심을 갖고 있을만한 이야기를 추천이랍시고 툭툭 내밀어 놓기도 하니 눈을 뗄레야 뗄 수가 없다. 황홀경에 빠져 뒤적거리다보면 시간이 언제 흘러갔는지도 모를 지경이다.

돈을 냈으니 그에 상응하는 만큼의 장점이 있어야 할 것이다. 프리미엄 서비스에서 개인적으로 만족도를 높여 주는 점은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광고없이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중간에 삽입되는 광고는 집중도를 떨어뜨린다. 그래도 네이버나 다음 등의 동영상에 끼어든 광고보다는 짧고 잠시만 참으면 skip 할 수도 있으니 좀 낫다. 그러나 건너뛰기를 누르는 것도 제법 성가신 일이다.

두번째로는, 백그라운드에서도 유튜브가 가동된다는 것이다. 프리미엄이 아닌 경우에는 유튜브 창을 벗어나면 더이상 볼 수가 없게 된다. 물론 동영상을 보지 않을 바에는 뭐하러 유튜브를 찾을까 싶겠지만, 때로는 화면을 안보고 사운드만 들어도 충분하며 그렇게 하고 싶을 때가 있기에 이 기능은 정말 매우 유용하다. 특히 잠자리에서 배경음악 (혹은 사운드)으로 틀어 놓고자 할 때에 너무나도 좋다. 유튜브에는 수많은 컨텐츠가 있고 당연하게도 다양한 음악도 있기에 참 좋다.

볼 때마다 늘 구독을 요청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요청에, 귀 얇고 쉬운 남자인 나는 마구  구독버튼을 눌러댔더니 100여개 넘는 구독 채널이 생겼다. 그러다보니 뭐가 뭔지도 잘 모르겠고, 한 번 방문했던 채널은 언제 다시 찾아갈지 모르는 상황이 된다. 

게다가, 결국은 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것이겠지만, 내가 관심있어하는 이른바 얼리어답터의 제품 소개 채널은 그 수가 너무나도 많고 모두가 고만고만한 내용이다. 그 중에는 구독자 수에 있어서 선두권을 달리는 이들도 있고, 모두가 열심히 경쟁을 하고 있다. 시청자의 눈을 끌만한 흥미로운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서 애쓰고 있다. 그리고 그런 크리에이터들만의 카르텔도 이미 형성되어 있는 듯 하다. 때로는 서로 친분이 있는 이들끼지 합동 방송을 하기도 한다.

그렇게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하려면 결국 얼마나 다양한 제품을, 얼마나 빠르게 소개하느냐가 중요한 요소이다. 그러다보니 신제품이 출시될 때면 비슷비슷한 영상이 수도 없이 올라온다. 지난 번 현대차의 팰리세이드 출시 때가 그랬고, 그 이전이라면 아이폰이라던가, 갤럭시폰이라던가... 최근에는 CES 탐방기에 이르기까지... 어쨌든 너무나도 많은 영상이 올라온다. 처음에는 이런 영상들만으로도 흥미로웠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그것만으로는 너무 부족하다. 크리에이터들은 많은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고자 하다보니, 제품의 언박싱 컨텐츠가 주를 이룬다. 물론 언박싱도 흥미롭지만, 그 이상의 심층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경우가 드물다. 그렇게 한 번 언박싱하고는 다 팔아버리는 것인지, 언박싱 이후의 사용기는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돈자랑은 아닐테고, 샀으면 사용하면서 어떠했는지를 알고 싶은데 그런 내용은 매우 부족하다. 하기는 크리에이터의 입장에서는 언박싱이 참으로 쉬운 컨텐츠이겠다. 그저 포장만 풀어헤쳐보이면 되니까 제작이 상대적으로 쉬울 것이다.

음악에 관해서라면, 다양한 뮤직 비디오 그리고 특히 좋아하는 클래식 연주회를 볼 수 있어서 너무나도 좋지만, 지니나 멜론에 비할 바는 아닌 것 같다. 어차피 디지털 시대인지라 이제 CD로 음악을 구입하는 일은 조용필이나 조성진의 신보가 아니라면 사실상 중단한 상태이지만 쉽게 음악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튜브도 좋다. 특히 오래된 뮤직 비디오에 관한한은 발군이다. 그러나 제대로 정리가 된 리스트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듣고 싶은 음악은 시간을 내서 찾아봐야 한다. 음악전문은 아니라는 한계가 있다. 음악에 관한 것은 다시 지니로 돌아간다.

오늘 결국 그 많던 채널을 구독취소했다. 일괄 구독 취소 기능은 없기에 채널을 하나씩 찾아가서 친히 구독취소를 눌러줘야 한다. 많은 시간과 클릭질이 필요했다. 그러고나서보니 프리미엄 서비스의 연장이 필요한가 하는 의문이 생겼다. 이제 이틀 후면 다시 결재를 해야 하는데 결재 취소를 할 것인지에 대하여 좀 생각해보고자 한다.

적지 않은 디지털 세금을 내고 있는 이 시대에 7900원이라도 줄여 볼까? 하는 고심을 해보는 것이다. 그런데 잠잘 때 ASMR 로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그만한 가치는 여전히 있는 것 같다. 편한하게 잠자는 것도 중요하니까 처방전이라고 생각해보면 아깝지만은 않다.

많은 정보를 전달해주기 위해서 정신없이 떠들어대는 크리에이터들이 말발이 부럽기도 하면서도 그들의 수다에 지쳤기에 요 며칠 사이에는 정말 말 한 마디 없는 그런 곳을 찾아가기도 한다. 이른바 공부방~~ 하루 종일 아무 말 없이... ㅎㅎㅎ 

참으로 재미있는 세상이다. 실시간으로 잠자는 모습만으로도, 먹는 모습만으로도 돈벌이가 되고 사람들에게 회자되다니...

덧글

  • 천하귀남 2019/01/16 14:15 #

    백그라운드 재생은 안 되지만 tv에 크롬 캐스트를 물려 보는 경우에도 광고 없이 볼 수 있습니다.
    월정액 5~6개월 분이면 되지요.
  • 강물소리 2019/01/16 20:49 #

    아 그런 방법도 있군요. 크롬캐스트를 활용 중이지만 그런 줄은 몰랐습니다.
    하기는 크롬캐스트 구매 비용을 지불했으니 돈 값은 좀 해야지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