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공감되는 영어학습법 읽다

이런 류의 책들은 너무나도 많고, 또 많이 읽어 왔다. 나름 영어를 하는 편이지만 늘 부족함을 느낀다. 한 때는 내가 할 수 있는 것보다는 부족함에 갈증을 느껴 고민하고 괴로워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는 여전히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알고 있던 것을 잊어먹지 말아야지 라는 마음으로 조금씩 공부하고 있다.

내가 혼자서 공부하고 알게 되는 것과 타인을 가르친다는 것은 전혀 별개의 문제이다. 사실 이 책은 나의 아이들에게 어떻게하면 영어를 좀 더 잘하게 할 수 있으려나 하는 고민에서 읽게 되었다.

기본적으로 저자의 공부법과 내가 해왔던 공부법에 비슷한 부분이 많고, 저자의 주장에 경험적으로 많은 공감이 되었다. 다만 분명한 것은 저자인 김PD가 나보다는 더 열심히 공부했다는 점이다.

외국어 실력의 향상은 경험적으로 봤을 때 확실히 계단식 상승이다. 공부한만큼 지속적으로 상향의 직선 그래프를 그려주면 좋으련만 유감스럽게도 어느 정도가 될 때까지는 정체기와 상승기가 반복되며, 그러다가 잘못하면 정체기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원점으로 돌아가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이런 비극적 반복 루틴을 깨뜨리기 위한 방법으로 쉬운 영어책 한 권 외우기 방법은 매우 유익하며 효과적일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나도 중학 시절 교과서를 외우는 것으로, 아주 무식하게 외우는 것으로 영어 학습을 시작한 기억이 있다. 물론 이 방법은 참으로 무식한 방법이기도 했으며, 그 시절의 교과서는 요즘의 교과서보다 훨씬 재미없었고 지루했다. 그러나 그렇게 교과서를 외우려는 노력은 나중에 제법 효과적이었음을 증명해주었다. 사실 그런 방법이 효과적이라는 것은 의식하지도 못했다. 그저 몸에 체화되었다고나 할까? 그런 측면이 있다. 그러다보니 각 종의 영어 시험에서 제법 고득점을 얻을 수 있었다. 다만 내가 시험 문제를 대하는 방법은 사실 문법적 설명을 제대로 해내지는 못하고, 그저 당연히 이게 맞다거나, 혹은 틀리다거나를 쉽게 찾아내는 식이었다. 내가 의식하지 못하지만 외웠던 영어책들로부터 발현된 경험치가 어느 것이 답인지를 고를 수 있게 해주었다.

이런 방식이 일상적으로 영어 대화를 하거나, 회의를 하거나, 문서를 작성할 때는 매우 실용적임에 틀림없지만, 시험을 대함에 있어서는 다소 다른 방법이 동원되어야 한다. 나는 영어책을 외우는 단순한 방식으로부터 시작했지만, 중간에 정성을 들여 영문법책 한 세트를 몇 번 숙독한 경험이 있다. 그 생각을 하면 아직도 그 때의 짜릿함이 느껴진다. 단순한 영어 회화야 문법을 전혀 모르고 외운 것만으로도 할 수 있겠지만 시험은 분명 기술적인 부분이 있어서 별도의 학습이 필요한 것이다. 이렇게 정성들인 학습과 단순한 암기는 합쳐져서 심각한(^^;;) 시너지 효과를 불러 일으켰다. 저자도 이런 경험을 기술해놓았는데, 매우 공감하는 바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제일 중요한 것은 본인의 의지인 것 같다. 세상 천지에 깜쪽같은, 하루 밤사이에 모든 것을 성취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일단 굳건한 의지나 목표, 희망을 가진 다음이라야 이렇게 영어책 한 권 외우는 것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할 것이다. 그렇게 시작할 수 있다면 영어책 외우기는 분명히 확실하며 쉬운 학습법이 될 것이다.

물론 이런 방법을 나의 아이들에게 제대로 실행하게 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인 것이 고민스럽다.